Home / NEWS

NEWS

배달 엔진 추가한 CU, 전국 방방곡곡 촘촘한 배달서비스망 구축

작성자
foodzip
작성일
2020-05-06 09:24
조회
85
                - ‘바로고’, ‘생각대로와 추가 제휴해 지방 소도시까지 배달··· 사각지대 줄인 배달서비스 선봬

                      - CU, 업계 최대 배달서비스 인프라 활용해 고객 편의성가맹점 수익 개선에 노력할 것

CU가 이달부터 배달대행 스타트업 ‘바로고’, ‘생각대로’와 손잡고 전국 중소도시로 편의점 배달서비스를 확대한다. CU는 지난해 3월부터 배달대행업체 ‘메쉬코리아’의 부릉과 손잡고 서울 및 수도권을 비롯한 광역시를 중심으로 편의점 배달서비스의 대중화를 이끌어 왔다. 특히, 최근 언택트 소비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CU의 배달서비스는 3개월 연속 성장을 이어갈 만큼 고객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으며, 이에 따라 가맹점의 배달 서비스 도입 요청도 쇄도하고 있다. 이와 같은 추세에 맞춰 CU는 보다 많은 고객들이 편의점 배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배달대행업체 ‘생각대로’, ‘바로고’와 업무협약을 맺고 배달서비스 강화에 나선다.

신규 제휴업체 ‘바로고’와 ‘생각대로’는 전국 최대 규모의 배달대행업체로, 전국적으로 평균 5만여 개 가맹점을 확보하고 있으며, 월 천만 건 이상의 배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바로고’는 전라도와 충청도에 위치한 CU를 중심으로, ‘생각대로’는 강원도 동해, 경북 구미, 전북 남원 등의 소도시에 위치한 CU를 중심으로 배달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그 동안 배달업체의 한정된 네트워크와 인력의 한계로 배달서비스를 신규 도입하기 어려웠던 지역의 가맹점도 배달 서비스를 통한 추가 매출 창출이 가능해진 것이다. 또한, 업체별로 배달 지역이 세분화되면서 라이더 당 담당하는 배달 상권이 대폭 축소되기 때문에 줄어들어 빠른 배달이 가능해 배달 서비스의 질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처럼 CU는 가맹점의 차별화된 배달서비스 환경 제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CU 지난 2010년 업계 최초로 배달서비스를 도입한 이후 ▲ 실시간 재고 연동 시스템 ▲ 24시간 배달서비스(시범운영) ▲ 배달 플랫폼 확대 등으로 편의점 배달서비스 부문을 주도하고 있다. BGF리테일 조성해 서비스플랫폼팀장은 “CU는 이번 배달대행업체 추가 제휴로 보다 촘촘한 전국 단위 편의점 배달서비스의 기틀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CU는 업계 최대 배달 인프라를 활용해 고객편의성을 높이고 가맹점 수익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