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NEWS

외식업계, 불황에 가성비 내세워 고객 관심 높인다

작성자
foodzip
작성일
2020-05-07 13:45
조회
92

- 최저 수준인 소비 심리에 가성비 높은 메뉴 및 브랜드 주목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경기가 어려워지면서 소비심리도 얼어붙고 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4월 소비심리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 외식업계에서는 주머니가 얇아진 소비자들을 위해 가성비를 적극 내세우며 고객들의 관심을 높이고 있다. 외식기업 디딤은 가성비 횟집 브랜드 ‘도시수산시장’을 오픈하며 싱싱한 회를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고 있다. 도시수산시장은 멀리 수산시장을 가지 않고 가까운 도심 속에서 대개, 킹크랩, 감성돔, 농어 등의 수산물을 도매가로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포장과 배달 모두 가능하며, ‘런치 한상 회정식’의 경우 9900원으로 즐길 수 있는 식사가 갖추어져 있어 가격대가 높다고 알려진 수산물을 저렴하게 맛볼 수 있다.

신세계푸드가 론칭한 ‘노브랜드버거’는 합리적인 가격을 적극 내세우며 가성비 높은 햄버거로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노브랜드버거 가격은 단품의 경우 1900~5300원, 세트는 3900~6900원으로 타사 유사 메뉴보다도 저렴한 가격대를 자랑하고 있다. 맛 또한 만족도가 높아 주요 매장의 경우 하루 1000개 이상의 판매량을 보이고 있으며 특히 가성비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젊은 층 소비자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피자나라치킨공주’도 피자와 치킨으로 구성된 세트 메뉴를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는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 피자 한판 가격에 피자와 치킨을 즐길 수 있는 것은 물론 다양한 메뉴를 보유해 고객들의 관심을 높이고 있다. 최근에는 부드러운 마늘소스에 신선한 야채와 촉촉한 소고기, 담백한 허브 갈릭향의 감자가 조화를 이룬 갈릭 스테이크 피치 세트도 선보였다. 업계관계자는 “소비심리가 최저 수준에 이르면서 가성비 높은 메뉴 및 브랜드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며 “외식업계에서는 가성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전략을 내세우며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이는데 주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