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NEWS

고기 매니아들의 성지, 미국산 소고기 전문 ‘그로서란트’가 뜬다

작성자
foodzip
작성일
2019-07-30 09:03
조회
50

- 새로운 형태의 그로서란트, 미국산 소고기 전문 그로서란트 매장 증가


- 미국산 소고기 ‘가성비’와 ‘가심비’ 모두 충족시켜 성별과 세대를 막론하고 큰 인기 끌어


 

최근 소비자들이 맛과 품질 중심으로 식품을 소비하면서 미국산 소고기 소비가 더욱 증가세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육류수출협회에 따르면 2019년 상반기 검역기준 미국산 소고기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15톤 늘어난 11만2882톤으로 2018년에 이어 국내 수입육 1위를 차지하며 시장 점유율 53%를 상회하고 있다. 이처럼 미국산 소고기를 찾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기존의 정육 그로서란트에서 한층 진화한 미국산 소고기만 전문적으로 다루는 특화 매장들이 생겨 나고 있다.

‘그로서란트’는 식료품을 뜻하는 그로서리(Grocery)와 레스토랑(Restaurant)의 합성어로 이곳에서는 원하는 소고기를 소비자가 눈으로 확인하고 고른 후 바로 요리로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고기에 대한 취향이 분명한 밀레니얼 세대는 가성비를 따지면서도 좋아하는 것에는 아낌없이 돈을 쓰는 소비행태를 보이고 있어 내가 직접 고른 질 좋은 고기를 합리적인 가격에 즐길 수 있는 미국산 소고기 전문 그로서란트가 자기만족을 충족시켜주어 자주 찾고 있다. ‘가성비’와 ‘가심비’를 모두 충족시켜주는 새로운 형태의 그로서란트를 찾고 있다면, 미국산 소고기 전문 그로서란트 두 곳을 추천한다.

 
  • 알 사람은 다 아는 아메리칸 스테이크 맛집 ‘앵거스박 고기공장’
    전국에 열 세 개 매장을 운영 중인 앵거스박 고기공장은 ‘스테이크 맛집’으로 이미 입소문이 나 있다. 앵거스박 고기공장은 프리미엄 ‘블랙앵거스’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데, ‘블랙앵거스’는 고급 미국 소고기 품종으로 뛰어난 마블링과 풍부한 육즙을 자랑한다. 매장에서는 다양한 부위의 블랙앵거스를 좋은 가격에 판매를 하고 있으며, 블랭앵거스로 만든 다양한 HMR들이 즐비해있어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다. 정육매장과 함께 운영 중인 ‘앵거스박 라운지’에서는 직접 고른 고기를 스테이크로 요리해준다. 등심과 부채살부터 토시살과 안창살, 꽃갈비살까지 다양한 부위를 전문 셰프가 직접 구워주기 때문에 소비자들 사이에서 만족도가 매우 높다. 매일 아침 10시부터 밤 8시까지 명절을 제외하고 연중무휴 영업한다.

  • 미국산 프리미엄 소고기부터 가정간편식(HMR)까지 즐길 수 있는 ‘캐틀하우스’
    축산물 유통 전문업체 ‘캐틀팜’이 운영하는 캐틀하우스는 정육점과 레스토랑을 함께 이용할 수 있는 프리미엄 미트샵이다. 1층에서는 정육점인 ‘캐틀하우스’를, 2층에서는 스테이크 레스토랑인 ‘캐틀라운지’를 운영해 소고기 구입과 식사를 한 곳에서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매장에서는 미국산 프리미엄 소고기 브랜드 ‘엑셀비프(Excel®)’와 ‘프리미엄 시그니처 앵거스’를 판매하는데, 다양한 부위의 고품질 소고기를 취향대로 고를 수 있다. 다양한 냉장육 뿐만 아니라 왕갈비탕, 도가니탕 등 가정간편식(HMR)까지 판매해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경기 용인시에 위치한 정육점 ‘캐틀하우스’는 아침 9시부터 8시, 레스토랑 ‘캐틀라운지’는 아침 10시부터 9시까지 일요일을 제외하고 이용 가능하다.


미국육류수출협회 관계자는 “고급화된 국내 소비자들의 입맛에 따라 다양한 미국산 고급 부위와 냉장육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합리적인 가격에 다양한 부위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있으며 맛과 품질도 뛰어난 미국산 소고기에 대한 국내 소비자의 수요는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면서 “미국산 소고기를 취급하는 새로운 형태의 그로서란트는 밀레니얼 세대 뿐만 아니라, 모든 세대가 즐거운 육류 소비를 위해 찾는 신개념 식문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