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석


<디딤> 이범택 대표

2년 6개월여 만에 그를 다시 만났다. 여전히 소탈하고 우직한 느낌이다.
그래서 더 매력적인지도. 그때도 지금도.
글 김준성 기자

<연안식당> 인기 업고 지난해 연매출 970억
2018년은 ‘연안식당의 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금도 도심 곳곳 어디서나 이 매장을 볼 수 있고, 그 어느 지역의 매장이든 줄서서 기다려야 먹을 수 있는 곳이 많다. 2017년 9월 론칭한 이 브랜드는 1년여 만에 100호점을 돌파, 지난 4월에 200호점을 넘어 5월 16일 기준으로는 전국에 총 220여개 매장이 운영되는 중이다. 수많은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이 따라할 수밖에 없게 만든 메뉴인 꼬막비빔밥의 인기가 <연안식당>에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는 것 또한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팩트. 그렇다면 <연안식당>의 브랜드·콘셉트 기획은 무엇을 보여주고자, 그리고 어떤 과정을 통해서 만들어지게 된 걸까.
“애초 <연안식당>을 만들고 오픈하는 과정이 그리 계획적이었던 건 아니다. (주)디딤의 브랜드 중 하나인 시래기·생선조림전문점 <고래식당> 직영점 인근에 우연히 빈 점포를 하나 얻게 됐는데, 그곳에 어떤 식당을 해볼까 4~5일 정도 고민하다가 결정한 것이 <연안식당>이었으니까. 처음엔 매장 콘셉트도 그냥 밴댕이비빔밥 전문점이었다. 인천이 고향이다 보니 회나 탕류를 판매하는 밴댕이전문점들을 어릴 적부터 많이 봐왔다. 그래서 단순하게 밴댕이비빔밥 전문점을 떠올렸던 건데, 그것만으론 살짝 부족한 감이 들어 ‘여기에 꼬막이나 바지락, 멍게, 조개, 해삼, 산낙지 등등의 해산물로 다양한 요리를 추가해 내보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하게 된 거다. 그렇게 오픈한 매장이 이렇게 큰 인기를 끌줄은 몰랐다.”

30세의 이른 성공, 18억원 빚으로 돌아와
이범택 대표를 처음 만나는 사람들은 그의 ‘하드웨어’에 놀란다. 웬만한 운동선수 저리가라 할 만큼의 넓은 어깨와 탄탄한 몸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와 대화를 하다보면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까지도 차분하게 잘 다듬어져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도 그럴 것이, 그의 성공은 어느 날 갑자기 1~2개 브랜드가 대박나면서 급작스레 만들어진 게 아니므로. “어릴 땐 육상선수도 해봤고 20대 초엔 보디빌더로 미스터코리아 대회에 출전, 헬스 트레이너로 잠시 일하기도 했었다.

8개 직영브랜드와 22개 직영점, 안정성·다양성의 핵
마지막 하나 남은 그의 식당에서는 양·대창을 팔았다. 하지만 광우병 사태로 매출이 절반 이하로 줄면서 돼지고기 갈매기살을 메인 아이템으로 변경, 상호도 <新마포갈매기>로 바꾸게 된다. 당시, 소고기에 대한 대중의 인식이 좋지 않다는 점, 그리고 삼겹살 위주의 돼지고기 시장에서 저렴한 가격대의 고기를 소주와 함께 곁들일 수 있다는 점 등은 손님들이 <新마포갈매기>를 자주 찾아갈 수밖에 없는 이유이자 매력이었다.

<공화춘> <점보씨푸드> 사업, 간편식 출시도 준비 중
올해 (주)디딤은 준비하고 있는 것이 꽤나 많다. 우선 지난해 10월, 국내 최초의 중화요리집으로 유명한 120년 역사의 <공화춘>으로부터 프랜차이즈 사업 전권을 위임받았고 지난 4월, 첫 매장인 송도점을 오픈한 바 있다. 그리고 <공화춘>의 해외사업을 위해 이미 10여 개국에 상표등록을 진행 중이며 향후 <공화춘> 직영매장 100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주)디딤이 진행하고 있는 것은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 3월에는 싱가포르의 유명 외식기업인 점보그룹과 계약을 맺고 조인트벤처를 설립, 오는 7월과 9월에 <점보씨푸드> 대형 매장을 연이어 오픈할 계획이다.

자세한 내용은 외식경영 2019년 6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Previous Post

다이닝콕


<김씨육면><진지아><캐틀하우스>
<이스트빌리지 서울>대치점
Next Post

프랜차이즈뷰


수제맥주+와인전문점









More Story

다이닝콕


<김씨육면><진지아><캐틀하우스>
<이스트빌리지 서울>대치점
다이닝 콕 1 고기국수,유연하게<김씨육면> 돼지 육수에 해물과 닭 육수 배합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