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스티로드


기본 탄탄한
우동집

호불호 갈리지 않는 대중적 메뉴이자 빠른 회전율이 강점인 우동. 면과 육수에 특화된 우동 전문점 4곳을 살펴봤다.
발췌 식당밥일기(www.blog.naver.com/tabula9548) 정리 김선주 기자

 

1
계절에 따라 다른 사누키 우동면
<진우동>

분당 서현동 오피스 상권에는 일식집들을 종종 찾아볼 수 있다.
|그중 라멘집 <유타로>에서 운영하는 이곳은 굵은 면발이 특징인 사누키 우동 전문점.
대부분의 자리가 여성 직장인들로 채워지고 계절에 따라 물과 소금 비율을 달리해 만든 면을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대표 메뉴인 니꾸우동(9000원)은 불맛 가득 배어있는 얇게 썬 파와 우삽겹이 들어가고 면발은 두꺼웠지만 부드러운 식감이었다.
전통적인 사누키 우동면과는 조금 달랐지만 이집 육수와 잘 어울렸다.
전체적으로 좋은 식재료를 사용하고 있었으며 그중에서도 어묵의 질이 상당히 좋았다.

 

 

2
3단계 매운맛 조절하는 해장 우동
<깡우동>

한국인들은 국물을 참 좋아한다. 특히 유흥가 상권을 중심으로 국물로 해장을 하고자 하는 수요는 항상 존재한다.
우동(7000원)과 어묵탕(1만8000원) 단 두 가지 메뉴만 판매하고 있는 이곳은 꽤 쇠락한 상권에 위치하고 있지만 늦은 새벽까지 운영하고 있다.
늦게까지 장사하는 유흥 음식점 종사자, 그리고 해장을 위해 방문하는 손님들이 대부분이다.
우동은 멸치와 대파로 낸 육수에 매운 정도를 골라 먹는 방식이다.
어묵과 유부, 쑥갓을 많이 넣어주는 한국식 우동으로, 생각보다 양념장이 매콤했다.

 

 

3
1인 운영, 자가제면 멸치육수 우동
<우동가게>

바 테이블과 몇 개의 작은 테이블로만 이루어진 1인 운영 우동집.
대표 메뉴인 어묵우동(5500원)은 멸치를 베이스로 담백하게 우린 육수에 어묵, 쑥갓, 김, 고춧가루를 뿌려 제공한다.
직접 제면한 면으로 만들고 있지만 사실 즉석 우동에 더 가까운 느낌이다.
육수는 특별하지 않지만 개운한 맛이 있었고 쫄깃한 면발은 훌륭했다. 무엇보다 냉우동으로 먹을 때 면의 진가가 더 명확해진다.
붓카케우동(5000원)엔 가쓰오 장국과 간 무, 쪽파, 덴카츠, 레몬 등이 올라가는데
오리지널 붓가케우동과 사뭇 다른 식감이지만, 탄력 있는 면과 상당히 잘 어울렸다.
사이드 메뉴인 맛김밥(2000원)은 오이와 당근, 단무지 등이 들어간 단출한 메뉴.
직장인들의 점심 식사 메뉴로 우동과 괜찮은 조합이다.

 

 

4
미국산 부챗살로 만든 가성비 카레우동
<4.5평 우동집>

오금동 좁은 골목에 위치한 23㎡(7평) 정도 규모의 아담한 식당이다.
메뉴는 우동, 메밀, 덮밥을 판매하는데 그중 메인은 단연 우동이다.
우동 종류만 7가지로, 자가제면한 면을 사용하고 있다.
유부초밥(2개 1500원)과 간장 양념이 밴 맛계란(1개 1000원) 등의 사이드 메뉴 주문율이 높아 보였는데,
저렴한 가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직장인들 대상으로 수요가 있어 보인다.
이곳의 우동은 면과 육수 모두 준수한 수준이지만 카레우동(6500원)의 만족도가 유독 높았다. 일본식 비프카레로,
큼직하게 썬 소고기와 채소가 들어간다. 미국산 소의 부챗살 부위를 사용해 적정 수준의 가격대로 맞춘 것 같다.
카레우동은 일본에서 이미 대중적인 음식이지만 한국에서도 충분히 잠재력 있는 메뉴라고 생각한다.

 

 

자세한 내용은 외식경영 2019년 10월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Previous Post

디저트


청 다시 보기
Next Post

진정성 맛집을 찾아


오래 고아낸 소고기 국물,
시간의 맛인가? 삶의 맛인가? <칠성곰탕>









More Story

디저트


청 다시 보기
튜닝의 끝은 순정이라고들 한다. 남다름을 꾀해도 결국 기본이 중요하다는 것. 독특하고 어려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