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의 인사이트


소비자는 원한다,
가정식 밥집을.


 

‘푸짐한 백반’은 여전히 블루오션
몇 해 전, 어느 리쿠르팅 업체에서 직장인을 대상으로 식사메뉴 선호도 조사를 실시했다. 선호도 1위는 백반이었다. 지금도 큰 변함은 없을 것이다. 그런데 현실에서 백반은 흔하지 않은 메뉴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왜 백반을 제일 선호하는 메뉴로 꼽았을까? 가장 많이 사먹는 메뉴가 아닌 가장 많이 사먹고 싶은 메뉴라는 의미다. 다시 말해 백반의 소비자 니즈가 그만큼 크다는 얘기다.
얼마 전 페이스북에 ‘서울지역 내 밥값 1만원 미만의 맛있는 밥집’ 추천을 페친들에게 요청했다. 의외로 추천 건수가 거의 없었다. 심지어 식당을 상대로 반찬과 식재료를 제조·유통하는 사업자마저도 그런 밥집은 없다고 단언했다. 겨우 가뭄에 콩 나듯 수원의 한 지인으로부터 밥집 한 곳을 추천 받았다. 추천받은 밥집은 수원 인계동의 <수원회관>이었다.
점심시간에 <수원회관>을 방문했다. 전북 출신 주인장이 ‘전라도 음식’을 표방하는 밥집이었다. 8000원짜리 백반을 주문하면 오봉(알루미늄으로 만든 둥근 옛날식 큰 쟁반)에 11가지 반찬을 담아 내온다. 그 모습을 보면 푸짐하다는 생각이 든다. 감잣국, 꽈리고추볶음, 두부조림 등 시골스런 반찬 구성으로 간은 세지 않다. 음식 맛이 아주 뛰어난 편은 아니지만 만족도는 나쁘지 않았다. 24시간 영업하는 <수원회관>은 입지가 유흥업소 밀집지역임에도 성업 중이다. 사무실 밀집 상권이었다면 더 잘됐을 것이다.

 

또 하나의 카드, ‘맛있는 백반+삼겹살’
<수원회관>은 ‘백반&삼겹살’의 메뉴 전략도 구사한다. 괜찮은 반찬구성을 내세운 백반을 팔면서 삼겹살을 동시에 판다. 푸짐한 반찬에 끌린 손님들은 별 저항 없이 삼겹살도 주문한다. 매우 효과적이고 적절한 전략이다. 주인장의 영리함이 돋보인다. 옆 자리의 어떤 여성은 아이와 함께 백반에 삼겹살을 점심으로 먹고 있었다.
삼겹살은 국내산과 외국산 두 가지다. 국내산 생삼겹살은 1만5000원(200g), 외국산 냉동삼겹살은 9000원(200g)이다. 주인은 손님에게 “외국산이 더 맛있다”는 말을 던진다. 수익성 높은 외국산을 더 팔고 싶다는 뜻이다. 실제 국내산보다 외국산이 4배 정도 더 많이 팔린다고 한다. 국내산은 구색 갖추기일 뿐 사실상 외국수입산 삼겹살을 판매하는 것이다. 배기용 덕트도 필요 없어 장치 비용 투자비도 저렴하다.
이처럼 탄탄한 반찬구성을 근간으로 한 밥집에서 고기도 팔면 영업이 수월하다. 백반뿐 아니라 양질의 김치찌개, 된장찌개, 해장국을 삼겹살과 묶어서 성업 중인 식당들이 의외로 잘 나간다.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소비자의 니즈가 분명히 존재하는 일종의 틈새시장이다. 인터넷에 밥집을 검색해도 딱히 당기는 식당이 눈에 띄지 않는다. 그럴 때 이런 식당들은 고객의 욕구를 충분히 만족시켜 준다. 음식 맛에 자신이 있으면 집중과 선택 전략을, 음식 맛에 자신이 없다면 푸짐함을 내세운 전략을 구사해야 할 것이다.

 

*자세한 내용은 vol. 185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Previous Post

외식인 열전


<삼덕식당>
최중규대표
Next Post

다이닝 콕


라멘과 국밥 사이
<아반>









More Story

외식인 열전


<삼덕식당>
최중규대표
생을 흔히 항해에 비유한다. 실제 바다에 자신의 실존을 맡긴 채 선원으로 살다가 뭍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