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


그녀들의 해시태그

30대는 꽤 넓은 스펙트럼을 가지고 있다. 단순히 음식의 범주로만 해석할 수도 없다.
그들의 성장환경과 라이프스타일, 문화 콘텐츠의 소비패턴 등등이 모두 식당을 선택할 때에도 디테일하게 작용하기 때문이다.
물론 ‘그 흐름으로 안 가면 어때. 내 색깔로 정성스레 맛있는 음식 만들고 버티다보면 결국 소비자들이 알아주겠지’라는 생각으로 경영하는 분들에게까지 강요할 포인트는 아니다.
단, 요즘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걸 파악하고 이해하지 않는다면 식당 경영이 어려워질 수 있다.
운영이 어려워지는 걸 감내하고 견딜 수 있다면 자신의 색깔 지키는 것도 나쁘지 않으니까.
어쨌든 장사든 경영이든 타깃이 되는 손님 층의 라이프스타일과 성향, 취향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된다.
그래서 30대 여성 소비자들을 대표할 수 있는 키워드 몇 가지를 정리했다.
에디터 김준성

 


 

1 _  #IMF

30대의 대부분은 중, 고등학교 시절에 IMF를 맞았다. 때문에 그 이전에는 잘 살았다가도 어느 순간 가정이 갑자기 힘들고 어려워지는 시기를 접했던 것이다. 그것도 감수성 가장 가득한 시기에. 가끔씩은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스테이크도 먹고 경양식 돈가스도 먹다가 어느 날부터는 가격이 저렴한 음식만을 찾아먹게 되는 상황이 적지 않았을 거라 추측된다.
중, 고등학교 시절부터 사회에 나올 때까지 계속해서 어렵고 우울한 상황이었기에 1990년대의 적극적이고 독특한 X세대와는 그 결을 달리한다. 속으로 삭히는 감정들이 많고 불안정하며 개인주의 특징도 한층 더 강해졌을 것이라 짐작할 수 있다. 다양한 상황 속에서 성장해서인지 음식에 대한 선호도 범위 또한 넓은 편이다. 순댓국이나 칼국수 등 오래된 노포의 편안함을 찾는 것도 이와 같은 맥락에서 바라볼 수 있겠다.

 

2 _  #취향의_스펙트럼

우리가 흔히 떠올리는 ‘30대 여성’의 이미지가 있다. 스타벅스, 그리고 앤틱하면서도 화려한 인테리어나 디자인을 좋아하고, 한식보다는 파스타나 피자를 좀 더 선호할 것만 같은 이미지. 30대 여성에 대한 인식은 그렇게 하나의 전형으로 뿌리박혀있다. 하지만 실제는 전혀 그렇지 않다. 우리가 생각한 전형적 이미지와는 조금 거리가 있다.물론 30~32세의 30대 초반 연령층은 그런 성향을 더 강하게 드러내기도 한다. 그러나 30대 중반으로 갈수록 시끌벅적한 분위기를 그리 좋아하지 않으며 언제 찾아도 편안한 노포나 한적한 카페를 선호하는 경우도 많았다. 그리고 30대 후반으로 가면 호불호가 더욱 명확해진다.

 

3 _  #유니섹스

30대 초반의 연령대에서 두드러진다. 한 때 ‘남자는 파랑, 여자는 빨강이지’라는 말이 있었는데 그런 말은 20~30대 초반의 연령대에선 굉장히 위험한 말이 아닐 수 없다. 깔끔하고 모던한 일본가정식이나 떡볶이·피자·파스타 집에도 남자 손님들이 1명 또는 2명 단위로 방문하는 경우가 많고 샐러드 가게에도 적게나마 남자 손님끼리 오는 경우가 있다. 디자인이나 서비스, 음식의 비주얼, 건강식, 다이어트 등등 30대 초반에서 20대로 연령대가 점점 내려갈수록 남성과 여성의 취향 구분과 경계도 모호해진다. 아니, 젊은 층 남성 손님들이 좀 더 디테일하고 꼼꼼한 경우도 적지 않다.

 

4 _ #인스타그램_이미지

식당을 찾을 때 인스타그램이나 이미지 서칭을 자주 활용한다. 요즘엔 온라인을 통해 매장 내외부의 분위기, 메뉴의 비주얼만 볼 수 있는 게 아니라 메뉴판까지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텍스트로 찾는 것보다 이미지로 확인하는 게 몇 배 더 빠르다. 또한 블로그에 많은 설명 글이 올라와있어도 그 글을 자세하게 꼼꼼히 읽는 경우는 거의 없다. 게다가 요즘엔 식당을 방문하는 이유 중 하나가 단순히 음식을 먹는 것보다는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는 걸 목적으로 하는 경우도 많기에 우선, 식당에 ‘찍을 거리’가 있어야 한다.
지인들과 함께 맛 집을 찾아다니는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은 블로그나 인스타그램 채널에서 맛 집을 서칭한다. 둘 다 활용하는 경우도 많다. 블로그에서 간략하게 찾아본 후 인스타그램에서 메뉴정보와 영업시간 등을 자세하게 살펴보는 이들도 있고, 반대로 인스타그램에서 핫 플레이스를 훑어본 후 블로그를 통해 자세히 정보를 찾는 이들도 있다.

 

5 _ #쫀득쫀득탱탱_겉바속촉

물론, 30대 안에서도 취향은 갈릴 수 있다. 연령대라기보다는 절대적으로 취향 차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취재 과정에서만 살펴볼 때 30대 초반에서 중반까지는 ‘씹히는 맛’을 선호하는 경우가 많았다. 피자도우의 경우에도, 살짝 두껍지만 겉은 바삭하면서 그 안이 촉촉한 느낌을 좋아하며 면 또한 살짝 두꺼우면서도 쫄깃한 칼국수 면이나 중국당면의 선호사례들을 종종 볼 수 있었다.
꼬들꼬들한 밥을 좋아하는 것도 30대 초·중반, 30대 중반 이후에는 살짝 질게 된 밥을 좋아하는 비율도 조금이나마 늘어나는 것으로 짐작된다. ‘씹히는 맛’을 만드는 건 식재료, 그리고 조리과정에서의 고민이 필요한 부분이니 이 점 또한 참고해보자.

 

6 _ #자연스러운_심플함_재미

1990년대와 2000년대 초반의 영상이나 음악·패션들을 보면, 지금의 정서와 얼마나 다른지 알 수 있다. 노래가사나 영상, 문학작품들은 모두 기승전결의 형식을 그대로 따라가고 있고 패션과 화장, 감성, 스타일까지 대부분 과장되어 있다. 새빨간 립스틱이나 펌 헤어, 온갖 수식어와 형용사로 아름답게 포장한 광고문구와 기사들, 화려하면서도 억지스럽게 연출한 광고사진들 등등. 30대 초중반의 젊은 세대에게는 그 모든 것들이 촌스럽다. 최근, 가수 비의 ‘깡’이라는 뮤직비디오가 재밋거리가 된 것도 그게 필요 이상으로 진지하고 멋지게 보이려 한 것 때문이다. 유재석·조세호의 방송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서도 차라리 드러내놓고 자연스럽게 PPL하는 것에 대해 더 좋은 평가를 한다. 뭔가를 속이거나 돌려 말하고, 멋지고 진지하게 보이려 하거나, 권위적인 수직구조를 굉장히 싫어한다.

 

7 _ #운동하는여자_건강식_다이어트

젊은 층은 많이 먹지 않는다. 고기도 밥도 약간 적은 수준의 양을 좋아한다. 대신, 음식의 비주얼이나 퀄리티가 일정 수준 이상이어야만 한다. 싼 걸 많이 준다고 해서 좋아하는 세대가 아니라는 얘기다. 이와 같은 맥락에서 젊은 층은 건강을 굉장히 챙긴다. 20~30대에서는 건강즙이나 홍삼 등을 구매해먹는 경우도 많다. 요즘, 건강식품 쇼핑몰의 소비층 중에서 20~30대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는 건 이를 잘 보여주는 사례다.똑같은 음식을 먹더라도 성분 하나하나를 꼼꼼히 살펴보는 젊은 층에게 어쩌면, 샐러드의 인기 또한 지극히 당연한 수순일 수 있다.

 

* 자세한 내용은 vol. 188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Previous Post

테마


취향 저격 브랜드들
Next Post

테마


Style & Choice 7










More Story

테마


취향 저격 브랜드들
  현재 운영 중인 프랜차이즈 브랜드 또는 향후 가맹 사업을 준비 중인 브랜드 가운데에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