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NEWS

사람과 기술의 공존, CU 하이브리드 편의점 100호점 개점

작성자
foodzip
작성일
2020-02-24 09:33
조회
299

            - 건국대학교 경영관에 ‘CU 바이셀프’ 점포 오픈∙∙∙ 근무자 운영 효율과 고객 이용 편의 높여
            - 주간엔 유인(有人), 야간엔 무인(無人)으로 병행 운영∙∙∙ 학교, 오피스, 공장 등에 주로 입점
            - 셀프결제 앱인 CU바이셀프 외에도 신한PayFAN, 카카오페이 등 출입 인증 채널 더욱 확대
            - 업계에서 무인 편의점 추진할 때 홀로 다른 행보∙∙∙ 합리적 투자로 올해 200개 운영 목표
            - 하이브리드 편의점은 사람을 위한 기술을 지향하며 건강한 균형을 갖춘 소비 채널을 의미


CU가 사람과 기술이 함께 어우러진 하이브리드 편의점인 ‘CU 바이셀프(Buy-self)’ 100호점의 문을 열었다. CU 바이셀프 100호점은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건국대학교 경영관에서 24일 오픈했다. 한정된 공간 안에서 다양한 기술을 접목해 근무자의 운영 효율은 물론, 고객의 이용 편의를 높이는데 중점을 뒀다.

CU가 2018년 4월, 업계 최초로 선보인 바이셀프 편의점은 24시간 인력 운영이 어려운 특수 입지에서 주간에는 유인(有人), 야간에는 무인(無人)으로 병행 운영하는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일반 편의점과 달리 본인 인증을 통한 출입 시스템 및 셀프 결제 시스템이 적용된 특수 점포로 주로 인 스쿨(In-School), 인 오피스(In-Office), 인 팩토리(In-Factory) 등을 중심으로 입점하고 있다. 바이셀프 편의점의 가장 큰 특징은 CU 멤버십 회원 기반으로 모바일 앱을 이용해 출입 인증이 되기 때문에 안정성이 높고 사후 대응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바이셀프 편의점에서 출입 인증 및 결제에 사용되는 CU바이셀프 앱은 BGF리테일이 지난 2017년 업계 최초로 개발한 셀프결제 앱으로 스마트폰 하나로 출입 인증부터 상품 스캔, 결제까지 모든 과정을 고객 스스로 해결할 수 있다. CU는 이번 100호점 오픈과 더불어 포켓CU, 신한PayFAN, 카카오페이까지 출입 인증 채널을 더욱 확대했다. 신한PayFAN, 카카오페이는 CU 단독 제휴처다. CU 멤버십 고객이 해당 앱으로 매장 출입문에 비치된 QR코드를 스캔하면 고객 인증을 통해 문이 열린다. 상품 구매 시에는 구매하고자 하는 상품(주류, 담배 제외)의 바코드를 직접 스캔하고 구매 내역 확인 후 바이셀프 앱이나 신한PayFAN에서 바로 결제할 수 있다. 포켓CU와 카카오페이로 입점한 고객은 셀프 계산대를 이용하면 된다.

국내 1위 보안 업체인 에스원과 파트너십을 통해 보안 시스템도 더욱 강화했다. 점포 내 사각지대 없이 지능형 CCTV가 설치되어 있으며 이상 징후 감지 센서 등 맞춤형 보안 시스템을 적용해 24시간 관제 센터에서 즉시 출동 대응을 하고 있다. 무인 시간에 판매되지 않는 담배 진열대와 주류 냉장고는 자동 잠금시설이 설치되어 있으며 카운터 쪽에는 침입 센서가 있어 도난 및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이러한 무인 시스템은 원터치 방식으로 간편하게 전환이 가능해 근무자의 운영 편의성이 높다. CU는 그동안 다른 업체들이 해외테크 기반의 무인 편의점을 적극 추진해 온 것과는 달리 바이셀프 편의점을 전략적으로 육성하며 다른 행보를 보여 왔다. 또한, 작년부터 500여 매장에 셀프계산대를 도입해 결제 영역의 하이브리드도 추진 중이다. 편의점은 서비스 업종인 만큼 실제 사람이 근무해야 본연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고 무엇보다 무인 편의점은 해외 기술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데다 투자비 또한 일반 점포 대비 최소 5배 이상 많아 현실적으로 상용화 하기엔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CU는 지난 2년 동안 국내 유통 환경에서 합리적 투자로 현실적으로 확장가능한 하이브리드 편의점을 만들기 위해 관련 시스템을 꾸준히 업그레이드 해 왔다. CU는 해당 점포를 올해 말까지 200개 운영을 목표로 하고 있다.

BGF리테일 송지택 혁신부문장은 “CU 바이셀프 점포는 단순히 근무자의 존재 유무를 뜻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을 위한 기술을 지향하며 건강한 균형을 갖춘 새로운 개념의 소비 채널로서 그 의미가 있다”며 “고객과 가맹점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다양한 업종과 지속적인 디지털 협업을 통해 편의점의 기본 가치인 365일 24시간 언제나 이용할 수 있는 CU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